Loading...
야한소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먹서버에서 1000% 보증합니다.☆    ☆먹서버 신규제휴 제왕카지노에서 진정한 카지노를 느껴보세요☆    ☆카지노 게임연습장 오픈 바카라, 슬롯, 룰렛 등 충분한 연습으로 승리를☆    ☆먹서버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먹서버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박 차장 - 3부 14장

무간지옥 0 8 09.11 12:20
박 차장 3-14





“우와~ 저것 좀 봐~”



이른 아침부터 들려오는 육 대리의 외침에 나머지 영업 3팀 사람들은 부시시한 모습으로 거실로 나왔다.



“왜 그래요? 육 대리님”



“저거…저거 좀 봐!”



모든 사람의 시선이 육 대리가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거실 유리창 밖으로 향했다.



“저 하늘…그리고 바닷물 색. 야자수…하얀 모래…우와악~”



“촌스럽기는….하옇튼 못 말린다니까…”



“어머…정말 아름다워요. 내가 이런 풍경을 직접 보게 될 줄은 몰랐어…”



“어? 고 대리님…”



부시시한 모습으로 모두 창 밖으로 시선이 모아져 있을 때, 뒤에서 굳 모닝 하는 소리가 들렸다. 뒤를 돌아보니, 기배가 얘기했던 차모르 원주민 여인이 메이드 복을 입고 미소 띤 얼굴로 아침 인사를 건내고 있었다.



“하파 다이”



“하파 다이, 써”



“하파 다이가 뭐에요? 차장님?”



“여기 차모르말로 헬로 정도 뜻이야.”



“오우, 예! 하파 다이”



미소 띤 얼굴과 친절 앞에서는 누구나 금방 친구가 되는 법이다. 메이드는 일행에게 20분 뒤에 아침 식사가 준비되도록 하겠다며 다시 주방으로 들어갔다. 요리라고 해봐야 주방에선 호텔에서 요리한 음식을 약간 데우거나 그릇에 담는 정도와 음료수를 준비하는 일이다.



영업3팀은 따뜻한 물로 샤워를 끝내고 간단한 복장으로 갈아 입은 뒤 식당으로 와 앉았다. 식탁만 봐도 열대 기후의 태평양 섬에 온 것이 한눈에 띄었다. 주요리는 아메리칸 브랙퍼스트 스타일이지만 식탁을 장식한 화려한 열대 꽃, 가짓수가 여러 가지인 천연과일 주스가 사람들의 눈을 들뜨게 했다. 메이드는 일행이 식사를 하는 동안 옆에서 내내 시중을 들어주었다. 차미르 라는 이름의 이 차모르 원주민 여인은 까맣고 긴 곱슬머리를 가지고 있었다. 대부분의 젊은 차모르 여인들이 그렇듯이 짙은 피부와 풍만한 가슴과 엉덩이, 그리고 잘록한 허리를 가지고 있었다. 저 허리와 엉덩이를 흔들면서 태평양 특유의 원주민 댄스를 춘다면…우후!



식사를 끝내고 연한 블랙 커피를 마시며 창 밖 풍경을 감상하고 있는 사이에 김기배가 도착했다.



“잘 주무셨습니까? 괌에 오셨는데, 짧게 나마 괌 일주라도 해야겠죠?”



일행은 다시 기배의 밴에 올라탓다. 괌이라는 곳이 거제도와 거의 같은 정도의 크기고 사진으로 멋있게 보이는 시내 유적도 막상 보면 그리 감흥을 주지는 못한다. 일행은 차로 대충 대충 괌의 관광지로 이름 난 곳을 훓어보며 사랑의 절벽 까지 왔다.



“괌에 자주 오시는 분은 신물이 나도록 들으셨겠지만, 여기 절벽은 사랑의 절벽이라고 합니다. 사랑을 이룰 수 없었던 두 젊은 남녀가 서로의 머리카락을 묶고는 함께 뛰어내린 후에 절벽 이름이 그렇게 됐다고 합니다.”



“아니. 떨어지면 떨어지는 거지. 머리는 왜 묶고 떨어졌을까?”



“육 대리님은…육 대리님이 사랑하는 여자랑 같이 떨어져 죽자고 그래봐요. 그냥 떨어지자 하면 아마 여자만 떨어질 걸요. 그러니까. 정말로 같이 죽을려면 머리카락을 서로 묶어서 떨어져야지요.”



“흐미…무서운 한쌍이었구만…딴 년놈 살아나가는 꼴은 못 본다는거지?…야! 근데, 내가 어째서? 나 같은 의리파는 같이 죽자면 죽는 사람이야.”



육 대리와 안 대리는 항상 티격태격한다. 그리고 항상 말발에서 지는게 육 대리다. 하지만 안 대리도 그렇게 어수룩하게 보이는 육 대리를 싫어해서 말장난을 거는 것은 아니다. 아마도 육 대리도 그것을 알 것이다. 일해은 절벽 위에서 파는 야자열매를 하나씩 샀다. 솜씨 좋게 야자 열매를 까는 원주민이 건네준 야자열매…하지만, 마실 것이 없었던 옛날이었으면 모를까. 그리 맛있는 음료수는 아니다.



일행은 오전 동안 괌 일주를 끝내버렸다.



“김 선생님, 저희 배 고파요.”



“그러실 겁니다. 점심 시간이거든요. 여행이든 뭐든 배가 불러야 재미있는 법이죠.”

“점심은 시내에 있는 스테이크 하우스에 가시죠. 돼지갈비 바비큐를 잘하는 집이…잘 한다는 것 보다는 원주민 스타일로 바비큐를 하는 집이 있어요. 입맛에 안 맞을 수도 있지만, 괌에 오셨으니 괌 음식은 맛 보셔야죠. 대신, 저녁 식사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해 드리겠습니다.”



일행은 원주민 스타일의 돼지 바비큐 하우스를 갔다. 기배의 걱정과는 달리 모두 맛있게 원주민 음식을 먹어치웠다. 배불리 점심 식사를 해서일까? 모두 잠이 왔다. 새벽에 도착해서 몇 시간 자지도 못하고 이리 저리 돌아다녔으니 잠이 오는 것은 당연했다.



“일단 숙소로 돌아가겠습니다. 거기서 수영복을 챙겨서 다이빙을 하러 갑니다. 스쿠버 다이빙 까지는 무리고 스노클링으로 하겠습니다. 숙소로 가는 동안 차에서 주무세요.”



일행이 단잠을 자는 동안 차는 숙소에 도착했다. 영업3팀은 각자의 방으로 가서는 모두 수영복을 입고 나왔다. 늘씬한 두 여인의 비키니 차림을 보자니 기배의 눈이 2배로 커진 것 같았다.



“우와…정말 대단한 여인들이군요. 얼굴만 미인들인 줄 알았는데 몸매도 끝내줍니다. 장우야. 넌 정말 좋겠다.”



“그래 임마. 나 좋아 죽겠다. 침 그만 흘리고 가자. 가이드가 손님한테 침 흘리면 안돼지.”



“그래 그래.”



초삼각수영복의 사내 2, 초비키니 차림의 여자 2, 그리고 4 사람들과는 어울리지 않게 트렁크 스타일의 수영복을 입은 사내 1 는 다시 기배의 차를 타고는 기배의 다이빙 숍으로 갔다. 기배는 영업3팀에게 스노클링 장비와 구명 조끼를 주고는 바로 앞에 있는 자신의 요트에 일행을 태웠다.



“기배야. 요트 좋다. 생각한 것 보다 큰데. 스쿠버 숍하고 가이드 해서 돈이 되니?”



“이거? 그걸로 돈도 벌고. 여기서 내 취미가 낚시가 됐쟎아. 고기 잡아서 팔기도 하고, 내가 먹기도 하고 그렇지 뭐.”



“부럽다. 니가 사는게 정말 사람 사는 것 같다.”



“남의 떡이 커 보이는거야. 난 저런 여자들하고 맨 날 일하는 니 녀석이 부럽다.”



기배는 배를 몰아 해변이 저 멀리 바라보이는 곳 까지 가서 배의 닺을 내렸다.



“이 곳은 스노클링 하기에는 아주 안성맞춤인 곳 입니다. 물살도 거의 없고 바다 밑에는 암초가 많아서 많은 열대어를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물의 투명도도 아주 좋습니다. 제가 물고기 밥을 나누어드릴 테니까. 물고기들한테 밥도 주세요. 많이 달려듭니다. 스노클링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우선 구명조끼를 입으시면 절대로 몰 속에 빠질 염려는 없고요. 숨은 물안경 옆에 달린 대롱을 이용해서 입으로만 쉽니다. 그리고 오리발을 천천히 저으셔서 이동하시거나, 아니면 가만히 있으셔도 됩니다. 제가 고무 보트를 타고 항상 여러분들 주위에 있을 테니까, 안전에 대해서는 염려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영업3팀 사람들은 제 각기 물안경을 끼고 대롱을 이용해서 숨쉬기 연습을 몇 번 한후, 장우부터 투명한 바닷물로 뛰어들기 시작했다. 뒤이어 용감한 정 대리, 안 대리, 고 대리, 마지막으로 육 대리가 꺼림직한 표정으로 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구명조끼를 모두 입고 있어서, 사람들은 물에 들어가자 마자 몸이 물 위로 둥둥 떳다. 사람들의 눈 아래 있는 것은 온갖 원색의 옷을 입은 물고기들이 물에 들어온 사람들은 보고 모여드는 광경이었다. 물고기들은 이미 사람들에 익숙해진 듯, 얼른 밥을 달라고 사람들의 주위를 돌거나 몸을 입으로 콕콕 찔렀다. 사람들이 손에서 물고기 밥을 조금씩 풀자 물고기 숫자가 더욱 많아졌다. 장우의 옆으로 정 대리가 헤엄쳐 오더니 장우의 손을 잡았다. 장우와 정 대리는 손을 잡고 눈 아래로 펼쳐지는 물고기들을 바라보며 천천히 앞으로 나아갔다.



한 시간 정도를 스노클링을 했을까. 기배가 모두 물 밖으로 나오라는 신호를 보냈다. 사람들은 아름다운 몰고기들을 뒤로 하고 하나 둘씩 배 위로 올라왔다.



“정말 아름다워요. 김 선생님.”



“처음 이런 걸 접하는 분들은 모두 좋아하시죠. 괌에서 볼 많안 것이 어런 것 입니다. 장우야. 사진 좋더라. 니가 부럽다.”



“짜샤, 여행 왔는데. 분위기도 좀 내야지.”



“몬 일 있었어요?”



“아 바닷물에 계셨던 분들은 못 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배 위에서 보니 장우와 정 대리님이 나란히 손을 잡고 바다 위를 헤엄치더군요. 이거…신혼 부부들도 그런 그림은 안 나오는데….허허.”



“차장님, 너무 하시는거 아니에요? 우린 뿔뿔이 흩어져서 물고기들이랑 놀았는데.”



“안 대리, 너무 그러지마, 우리도 물고기들이랑 놀았다고.”



“자…고만들 싸우시고. 이제 먼 바다로 나갑니다. 큰 물고기 한 마리 낚아보세요. 여긴 청새치며 다랑어들도 심심치 않게 잡힙니다.”



“청새치? 노인과 바다에서 나온 그 물고기요?”



“맞아요. 오늘 한번 사투를 벌여보는거지요.”



“좋아요. 사투!”



기배는 먼 바다로 배를 몰아가더니 튼튼한 낚싯대를 설치했다. 하지만…그 날은 작은 물고기 한 마리 잡을 수 없었다.



“오늘은 영 아니에요. 다음에 괌에 오시면 반드시, 반드시 다시 모시도록 하겠습니다.”



일행은 다시 배를 섬으로 몰았다. 아직도 하늘은 파랗고 물은 투명했다. 기배는 일행을 숙소로 내려주고는 내일은 저녁 식사 때나 오마했다. 무리한 스케쥴을 잡지 말라는 것은 장우의 부탁이었다. 영업3팀은 MT 후의 결전을 위해서 휴식이 필요했으니까.



바닷물에 절은 몸을 모두 사워로 깨끗이 했다. 차미르가 풀장 옆에 저녁을 준비해 놓았다고 한다. 일행이 저녁 식사를 위해 식탁에 앉으니 서쪽으로 서서히 해가 지기 시작했다. 선셋… 태평양섬의 선셋은 섬의 아침만큼이나 아름다웠다.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3870 출근시간 지하철에 또 다른 나 - 단편 자위녀가자위… 12:34 1 0 0
3869 산부인과 교습생(産婦人科 敎 ... - 10부 카우치 12:34 2 0 0
3868 도만이의 경우...母子相姦 - 17부 대추나무사람… 12:34 3 0 0
3867 벚꽃같은 그녀는..... - 6부 자위녀가자위… 12:34 1 0 0
3866 나는 미친변태새끼다... - 단편 퐁행몬스터 12:34 2 0 0
3865 도만이의 경우...母子相姦 - 16부 존슨쭈꾸미 12:34 2 0 0
3864 밤꽃 향기-제9부 - 단편 닭똥집에기름… 12:34 4 0 0
3863 여친은 매니아다 - 1부 2장 믹서기 12:34 0 0 0
3862 서울경찰청 특수기동대[탈출] - 상편 재입대몽 12:34 0 0 0
3861 정신병원 - 4부 2장 엽집아저씨 12:34 0 0 0
3860 도만이의 경우...母子相姦 - 15부 종교무교 12:34 1 0 0
3859 노래방에서...그후 - 단편 믹서기 12:34 2 0 0
3858 도만이의 경우...母子相姦 - 14부 나방무덤 12:34 0 0 0
3857 벚꽃같은 그녀는..... - 5부 다미엘 12:34 0 0 0
3856 서울경찰청 특수기동대[무서운 ... - 5부 자위녀가자위… 12:33 0 0 0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