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 핫한 이슈
☆ 보증업체 해제 러쉬 먹서버에서 보증안합니다 참고하세요☆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먹서버에서 1000% 보증합니다.☆    ☆먹서버 신규제휴 제왕카지노에서 진정한 카지노를 느껴보세요☆    ☆카지노 게임연습장 오픈 바카라, 슬롯, 룰렛 등 충분한 연습으로 승리를☆    ☆먹서버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프리미어12] 한일전에 18득점 난타전? 이틀 연속 한일전에 진풍경

먹서버 0 253 11.17 00:01
15739166004516.jpg'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3회초 선두타자 한국 황재균이 솔로포를 날린 뒤 김상수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email protected]/2019.11.16/'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렸다. 5회초 1사 만루의 위기를 넘긴 일본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도쿄(일본)=박재만 기자 [email protected]/2019.11.16/[도쿄(일본)=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총력전이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이 나란히 빅이닝 접전을 펼쳤다.

한국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접전 끝에 8대10으로 패했다. 이날 두 팀의 타선이 경기 초반부터 폭발했다. 한국은 6점 뒤진 어려운 상황에서 짜임새 있는 타선을 앞세워 추격했다. 비록 패했지만, 수확이 많은 경기였다. 그동안 벤치를 지켰던 선수들이 좋은 감을 보였다. 17일 결승전에선 총력전이 열리는 만큼, 전혀 다른 양상이 될 수 있다.

이례적으로 이틀 연속 '한일전'이 열리게 되면서 '타격전'이라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보통 에이스급 투수들이 줄 지어 나오는 국제대회에선 대량 득점이 어렵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은 15일 경기로 일찌감치 결승 진출을 확정 지은 상황. 17일 결승전에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무작정 총력전을 할 수 없었다.

타선에도 변화가 생겼다. 한국은 박민우(2루수)-박건우(중견수)-김재환(좌익수)-박병호(지명타자)-최 정(3루수)-강백호(우익수)-황재균(1루수)-박세혁(포수)-김상수(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상했다. 김경문 감독은 "선수들이 피로도가 있다. 양의지도 쉬어주는 게 낫다고 봤다. 그동안 경기에 안 뛰었던 선수들이 절대 실력 차가 많이 나는 것도 아니다. 잘 해줄 것이라 본다. 지는 경기를 하려고 하는 건 아니다. 좋은 내용을 가지고 경기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도 경기 전 "오늘 경기를 내일로 어떻게 연결하느냐가 중요하다. 변화 없이 하면서 내일 결승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의 선발 투수는 '깜짝 카드' 이승호. 이승호는 경기 초반 연속 안타로 흔들렸다. 수비도 아쉬웠다. 0-1로 뒤진 3회초에는 황재균이 좌중간 솔로 홈런으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4회 무너졌다. 무사 2루에서 마루 요시히로의 희생 번트가 내야 안타로 변모했다. 이후 3연속 안타를 맞고 교체됐다. 강한 투수들을 일찍 낼 수도 없는 상황. 이용찬을 투입했으나, 승계 주자가 모두 홈을 밟았다.

한국도 빅이닝으로 반격했다. 출전이 적었던 타자들도 맹타를 휘둘렀다. 3연속 안타를 시작으로 강백호, 박세혁, 김상수 등이 연속 적시타를 뽑아냈다. 일본도 일찍 투수를 교체하지 않았다. 끝까지 기시 다카유키를 밀어 붙인 끝에 5점을 내줬다. 두 팀이 필승조를 아끼면서 추가 득점까지 나왔다. 자칫하면 역대 한일전 최다 득점 경기(프로팀 한일전 최다 득점 경기는 1998년 방콕아시안게임 예선전으로 13대8로 이겼다)가 나올 뻔 했다.
도쿄(일본)=선수민 기자 [email protected]

▶사주로 알아보는 내 운명의 상대

▶눈으로 보는 동영상 뉴스 핫템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4655 박항서호, 오늘 특별기 타고 '금의환향'…베트남 총리 면담 먹서버 16:01 296
24654 베트남 언론, 퇴장 박항서에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워" 먹서버 16:01 254
24653 '박항서 매직' 베트남 축구 대표팀 특별기로 금의환향···"열광의 도가니" 먹서버 16:01 211
24652 완패 인정한 인도네시아 "박항서 감독 퇴장당해도..." 먹서버 16:01 291
24651 박항서 퇴장 이유는?… "새끼 보호하는 닭" 먹서버 16:01 243
24650 [MT리포트]'쌀딩크' 넘어 '베트남 영웅'으로…박항서 축구史 먹서버 16:01 236
24649 “새끼 보호하는 닭처럼 싸웠다”… ‘퇴장당한 박항서’에 찬사 먹서버 16:01 246
24648 [오피셜] 톈진, '성적 향상' 슈틸리케 감독과 1년 계약 연장 먹서버 16:01 274
24647 두산 김태룡 단장 "김재환 ML 포스팅 금액 기준선, 이미 합의해뒀다" 먹서버 16:01 261
24646 [EPL ISSUE] "새똥 아니었어!" 맨유 A.영, 5년전 '새똥 먹었다' 논란 해명 먹서버 16:01 240
24645 [속보] 뉴욕 양키스, 게릿 콜과 9년 3억2400만 달러 계약… 투수 첫 3억 달러 먹서버 16:01 260
24644 황희찬에게 값진 첫 UCL "판 데이크같은 선수와 계속 상대하고 싶어요" 먹서버 16:01 288
24643 ‘귀화정책’ 비판한 中, “손흥민 성공 보라… 韓 외인 없이 잘해” 먹서버 16:01 296
24642 류현진 "8월 한 달간 힘들었다…무지막지하게 얻어맞아" 먹서버 16:01 264
24641 ‘악의 제국’ 부활… 뉴욕 양키스, 콜과 9년-324M 계약 먹서버 16:01 214
24640 즐라탄 슈팅에 "형편없는 공격수"라고 욕한 17세 GK 먹서버 16:01 228
24639 [현장포커스]"터프한 경기였다" 실속은 챙겼지만… 日, 중국의 '쿵푸킥'에 단단히 뿔났다 먹서버 16:01 200
24638 알리, 케인, 베르통언, 오리에 빠지는데...SON만 강행군? 먹서버 16:01 271
24637 [단독]조진웅X김무열, '대외비'로 첫 연기 호흡(종합) 먹서버 16:01 124
24636 '미드웨이' 위대한 전투의 모든 것...비하인드 역사 스토리 공개 먹서버 16:01 124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