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 핫한 이슈
☆ 보증업체 해제 러쉬 먹서버에서 보증안합니다 참고하세요☆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먹서버에서 1000% 보증합니다.☆    ☆먹서버 신규제휴 제왕카지노에서 진정한 카지노를 느껴보세요☆    ☆카지노 게임연습장 오픈 바카라, 슬롯, 룰렛 등 충분한 연습으로 승리를☆    ☆먹서버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IS 현장]'끝내기' 두산, 키움에 1차전 신승...우승 확률 74.3% '캐치'

먹서버 0 226 10.23 00:01
[일간스포츠 안희수]
15717566153969.jpg

두산이 정규시즌 우승 팀다운 저력을 보여줬다.

두산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KS) 1차전에서 7-6으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 조쉬 린드블럼은 야수진의 탄탄한 수비에 힘입어 5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냈다. 타선은 선취점을 내준 상황에서 빠르게 역전을 해냈고, 4회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불펜이 흔들리며 동점을 허용했지만 9회 공격에서 찾아온 행운을 놓치지 않았다.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 팀의 우승 확률은 74.3%다. 잡았다.

흔들린 린드블럼, 호수비에 반색

린드블럼은 1회 흔들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한 2번 타자 김하성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3번 이정후는 삼진 처리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주자의 도루를 허용했다. 4번 타자 박병호와의 승부에서는 불리한 볼카운트(3-1)에서 던진 슬라이더가 가운데로 몰렸다. 중전 안타로 이어졌다. 2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공격에서는 병살타가 나왔다. 2번 타자 정수빈이 좌전 안타를 치고 출루했지만 3번 호세 페르난데스가 2루 땅볼에 그쳤다. 4(2루수)-6(유격수)-3(1루수) 더블플레이로 이어졌다. 무득점.

그러나 리드를 오래 내주지 않았다. 린드블럼은 2회,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안정을 찾았다. 타선은 요키시 공략을 시작했다. 4번 타자 김재환, 5번 오재일, 6번 허경민 모두 4구 이내에 결과가 나왔다. 공격적이니 타격을 했다. 결과도 따라줬다. 김재환은 2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후속 두 타자는 모두 안타를 쳤다.

1사 1·2루에서 나선 최주환까지 우전 안타를 때려냈다. 2루 주자가 3루에 멈춰야 했지만 대량 득점 기회를 얻었다. 여기서 노련한 김재호가 요키시를 제대로 흔들었다. 볼카운트 2-2에서 볼 2개를 골라내며 밀어내기 타점을 기록했다. 1-1 동점.

추가 득점도 해냈다. 정규시즌 1위를 결정한 경기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낸 주전 포수 박세혁이 세련된 타격을 보여줬다. 요시키의 145km 직구를 결대로 밀어쳐 좌전 안타로 연결시켰다. 3루 주자 허경민이 홈을 밟았다.

야수진의 수비 집중력도 좋아졌다. 린드블럼이 4회 투구에서 선두타자 이정후, 후속 박병호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3루에 놓였다. 위기에서 상대한 제리 샌즈에게도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무사 만루에서 실점은 없었다. 우익수 박건우가 김웅빈의 직선타를 잡은 뒤 3루 주자가 태그업 쇄도를 무산시키는 정확한 홈 송구를 했다. 이정후는 귀루했다.

힘을 얻은 린드블럼은 후속 김규민에게 2루 땅볼을 유도했다. 강습 타구였지만 2루수 최주환이 잡아 유격수에 토스했고, 2루를 밟은 유격수 김재호도 정확한 송구로 더블아웃을 완성시켰다. 잠실구장이 들끓었다.


야구 속설 증명, 위기 뒤 기회 '캐치'

그리고 야구 속설을 증명했다. 위기 뒤 맞이한 기회에서 빅이닝을 만들었다.

허경민이 선두타자 안타로 출루했다. 요키시는 견제 과정에서 보크를 범했다. 최주환은 투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주자는 3루를 밟았다. 김재호가 133km 낮은 슬라이더를 공략해 중전 적시타를 쳤다. 3-1, 2점 리드.

저력도 발휘했다. 후속 타자 박세혁은 땅볼로 물러났다. 그러나 박건우의 타석에서 추가 득점을 했다. 그가 만든 좌측 타구가 불규칙바운드가 됐다. 키움 3루수 김웅빈의 글러브를 맞고 공이 파울 지역으로 흘렀다. 김재호는 홈으로 쇄도했다. 백업에 들어간 유격수 김하성이 홈 송구를 했지만 주자의 발이 더 빨랐다.

이 상황에서 키움은 최악의 흐름을 맞이 했다. 정수빈의 타석에서 도루를 시도한 주자 박건우를 막기 위해 포수 박동원이 송구를 했지만 공이 요키시의 얼굴을 강타했다. 투수가 제구가 흔들린 뒤 자책을 하느라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보기 드문 장면.

두산은 공이 흐른 팀을 타 주자를 3루를 밟았다.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던 요키시는 마운드를 지켰다. 그러나 정수빈이 볼넷, 페르난데스가 좌전 안타를 치며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키움 좌익수 김규민의 타구 판단과 포구가 어설펐고 공을 뒤로 흘렀다. 이닝 네 번째 득점. 경기 중반까지 승세를 잡았다.


약점 확인, 불펜 방화

가을 야구에서 4연승을 거두고 있는 키움은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6회 마운드에 오른 윤명준이 흔들렸다. 이정후에게 내야 안타, 박병호에게 볼넷을 내줬다. 샌즈에게 적시타도 맞았다. 다시 바뀐 투수 이현승은 1사 뒤 김규민에게 볼넷, 박동원에게 내야 안타로 1점을 내줬다. 김혜성에게는 희생플라이를 허용했다.

이 상황에서 더블스토퍼 가운데 한 명인 이형범을 투입했다. 서건창을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그러나 그가 7회 수비에서 다시 위기를 맞았다. 내야 뜬공을 포수와 1루수가 미루다가 포구에 실패했다. 이정후에게는 우전 안타를 맞았다.

2점 차로 쫓긴 상황에서 박병호를 상대했다. 이날 경기 승부처였다. 결과는 우익수 뜬공. 결과는 좋았지만 2루 주자의 3루 진루를 허용했다. 1사 1·3루. 이형범은 샌즈에게 3루 땅볼을 유도 했지만 그사이 득점을 허용했다. 바뀐 투수 권혁은 대타 송성문에게 동점 적시타까지 허용했다.


행운을 놓치지 않은 집중력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두산을 향해 웃었다. 9회말, 선두타자 박건우가 키움 마무리투수 오주원으로부터 평범한 뜬공을 쳤다. 그러나 김하성이 잡지 못했다. 조명으로 인해 낙구 지점을 놓친 것으로 보인다.

후속 정수빈은 번트 안타를 만들어냈다. 우측에 느린 타구를 보냈고,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먼저 1루를 터치 했다. 최초 판정은 아웃이었지만 비디오판독 끝에 번복됐다.

마지막 고비가 있었다. 페르난데스가 투수 앞 땅볼을 치며 주자들을 진루 시켰다. 그러나 키움의 비디오판독 요청에 의해 쓰리 피트 라인 규정 위반이 받아 들여졌다. 진루 없이 아웃카운트만 늘었다.

이런 상황에서 김재환이 나섰다. 앞선 타석에서 안타 1개를 쳤지만 기여도가 높지 않았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는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 볼넷을 얻어내며 박건우를 3루, 정수빈을 2루로 보냈다.

오재일이 이 경기를 끝냈다. 초구에 가벼운 스윙 타구를 가운데 외야로 보냈다. 맞는 순간 홈팬은 승리를 예감했다. 타구를 중견수 키를 넘기는 안타가 됐다. 긴 승부에 마침표가 찍혔다.

잠실=안희수 기자 [email protected]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164 [오피셜] 손흥민-황의조 선봉, '악조건' 레바논전 나설 라인업 발표 먹서버 00:01 213
21163 [베이루트 LIVE] 한국팬도 발길 돌렸다… 관중 전면 출입금지 먹서버 00:01 282
21162 [★리뷰] '미나미노 결승골' 일본, 4연승-선두 질주! 키르기스스탄 2-0 제압 먹서버 00:01 294
21161 한국-레바논전 결국 무관중 경기…선수안전 우려(종합) 먹서버 00:01 239
21160 '한광성 만회골'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원정 1:3 완패 먹서버 00:01 271
21159 대한축구협회 “레바논전, 안전 고려해 무관중 개최로 결정” 먹서버 00:01 222
21158 전기도 안 들어오는 텅 빈 5만석…황량한 레바논전 먹서버 00:01 279
21157 [베이루트 LIVE] 결국 2연속 무관중… 중계·취재는 정상 진행 먹서버 00:01 262
21156 군대에서 돌아온 롯데 '싸움닭'…"목표는 스트라이크" 먹서버 00:01 264
21155 [오피셜] 평양 이어 '또' 무관중 경기...레바논 '반정부 시위' 여파 먹서버 00:01 229
21154 '박항서 셔츠'와 '태극기 열풍', 베트남 하노이를 뒤덮다[이용수의 하노이 리포트] 먹서버 00:01 273
21153 [SW현장메모] “한국이 멕시코 이겼으면”…일본 기자의 시각, 이유는? 먹서버 00:01 236
21152 나폴리, '맨유 타깃이었던' 쿨리발리 '가격 인하 판매' 예정 먹서버 00:01 256
21151 ‘김시래 복귀’ LG, 모비스 원정 경기 8연패 탈출 먹서버 00:01 220
21150 수아레스도 인정 "바르사, 새로운 9번 공격수 영입할 거야" 먹서버 00:01 249
21149 1000경기 앞둔 英, BBC가 선정한 역대 라인업… 베컴-찰튼-시어러 포함 먹서버 00:01 251
21148 김선빈, 오퍼 있겠지만 KIA 남을 듯 "30억~40억 충분" [FA서베이⑥] 먹서버 00:01 266
21147 [엠스플 현장] 류현진 “(김)광현이가 미국 온다면 잘 해낼 것” 먹서버 00:01 274
21146 '영화보장' 신봉선 "개그맨 공채 달기 전 영화로 데뷔" 먹서버 00:01 148
21145 유다인 주연 ‘속물들’, 세태 풍자? 현실 반영? 호기심↑ 먹서버 00:01 101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